메뉴 건너띄기
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

S W M P E O P L E

Sunshine팀 - sixthsense(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방지를 위한 영상인식 솔루션)

  • 2020-12-05 22:46
  • |
  • SW마에스트로
Sunshine팀 - sixthsense(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방지를 위한 영상인식 솔루션)



 Q.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

김은석 : 저는 전북대학교 전자정보공학부 컴퓨터전공 석사 1년차입니다. 암호 알고리즘이랑 보안쪽 전공을 하고 있고, 팀에서 알고리즘 개발이랑 백엔드 데이터 처리, 그리고 하드웨어 모듈 제작을 맡았습니다.

박경태 : 저는 성균관대학교 반도체시스템공학부에서 회로소자설계 및 SOC를 하고 있고 팀에서는 맡은 역할은 머신러닝, 컴퓨터비전개발 기타 알고리즘 개발입니다.

최명원 : 저는 중앙대학교 소프트웨어학부를 전공했고 지금은 인간중심 컴퓨팅 연구실에 있습니다. 그리고 팀에서는 프로젝트의 관리와 유저경험관리를 하고 있습니다.


 Q. 세 분은 어떻게 팀 결정하게 되었나요

최명원 : 저희는 마감시간이 지나기 전 극적으로 결정하게 되었어요. 먼저 은석님하고 저하고 같이 디엠으로 연락을 해서 만났어요.

박경태 : 제가 은석님이랑 같은 멘토링을 하고 있었는데 그 때 멘토링 끝나고 화상회의를 하면서 세명이 되었어요.

Q. ‘sunshine’의 의미는 무엇인가요

박경태 : 저희 솔루션이 도로에 설치가 되고, 보행자가 지나갈 때 차량이 오면 경고를 해주는 시스템인데 도로를 따스하게 비추는 의미를 가지고 있어요.

김은석 : 보차혼용도로에서 사고를 줄이는데 기여를 하는 프로젝트다 보니까 저희가 보는 카메라의 시선이 어떻게 보면 도로를 비추는 따뜻한 햇살같은 느낌이다 해서 선정을 하게 되었습니다.

Q. 프로젝트 주제 ‘sixthsense’ 선정하게 된 배경은 무엇인가요

최명원 : 교통안전이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 큰 이슈였어요.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운전자하고 어린이 사이에서 사고가 났을 경우에 운전자한테 과한 처벌이 주어지는 경우가 많았어요. 그리고 차량과 사람 간의 사고는 큰 문제였기 때문에 안전에 대한 관심에서 시작되었어요.

Q. ‘sixthsense’가 어떤 서비스인지 자세히 설명해주시겠어요

최명원 : 보행자와 차량이 같이 다니는 도로인, 다시 말해서 인도가 없는 보차혼용도로 내에서 발생하는 보행자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 고안된 시스템인데요. 저희가 그 사고를 방지하는 방법은 영상인식 기술, 객체인식기술, 차량과 사람간의 속도를 바탕으로 산정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해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알고리즘을 통해서 사고확률을 계산합니다. 그래서 보행자와 운전자에게 주의를 할 수 있도록 경고를 주는 서비스입니다.





Q.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을까요?

김은석 : 코로나 때문에 다른 팀들도 비대면으로 진행될 거라고 생각해요. 같이 만나는 기회가 별로 없었을 것 같은데 그럼에도 저희 팀은 일주일에 5~6번 정도 만났어요. 그래서 여러가지 에피소드가 많아요.

최명원 : 수원역 근처 카페에서 각자 작성한 코드를 성공적으로 합쳤고 성공적으로 작동이 되었을 때가 기억이 남아요. 그리고 사실 저희 팀이 소프트웨어에 조금 더 비중을 두려고 했었는데 평가가 지속될수록 심사평들이 하드웨어 분야에 집중을 했으면 좋겠다고 하는 피드백을 받았어요. 그래서 하드웨어를 하게 되어서 현업에 계신 디자이너 분들과 협업을 하게 되었고 그 과정을 통해 ‘안전하게 디자인하는 법’과 같은 의견을 들어볼 수 있었어요. 그리고 디자인적인 이론에 입각해서 저희가 직접 저희 제품에 모양을 3D로 모델링을 하고 도면과 설계도를 들고 공업소에 찾아가서 금속을 가공해서 자르고 붙이고 하면서 생각했던 제품을 실제 하드웨어로 만들었어요. 그 부분이 저희가 힘을 합쳐 열심히 만들었고 뿌듯한 결과가 나올 수 있었던 일화여서 기억에 남는 것 같아요.

Q. 하드웨어 관련해서 3D프로그램이 처음이신가요?

최명원 : 100퍼센트 처음이라 보기에는 힘들고, 각자 조금씩 아는 부분이 있었어요. 예를 들어서 저는 공고출신으로 3D모델링이나 프린팅, CAD 관련해서는 아는 부분이 있었어요. 그리고 경태님 같은 경우에는 전기적인 부분을 잘 알고 있으니까 각자 조금씩 알고 있는 부분들이 모아져서 하드웨어를 완성을 시킬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.

김은석 : 저는 대학원생이다 보니까 철을 원하는 모양으로 가공해주는 장소가 어디 있는지에 대한 정보를 알고 있었어요. 그래서 장인 분들이 계신곳을 찾아 다녔고 그 중 한 분이 감사하게도 제작을 맡아주셨어요.

Q. SW마에스트로는 어떻게 알고 계셨나요?

최명원 : 원래 예전부터 친구들이 많이 했었고 주변에서 보고 좋은 영향을 받아 신청하게 된 것도 있어요. 그리고 많은 소프트웨어 프로젝트를 해봤지만 좀 더 체계적으로 진행이 되고 조직적으로 진행이 되는 곳에 속해서 일을 해보고 싶어서 지원하게 되었어요. 그리고 더 훌륭한 멘토님을 만나고 싶다는 생각도 있었어요.

박경태 : 일단 저는 소프트웨어를 공부한지 세 명 중에서 가장 짧았어요. 그런데 군대에서 SW마에스트로를 아는 선임에게 들었고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고 익히 들었어요.

김은석 : 저는 학교에서 학부생 때부터 혼자 공부를 많이 했었어요. 그래서 학업에 대한 외로움이 컸어요. 그래서 저랑 다르지만 비슷한 사람들과 만나 함께하는 무언가를 하고 싶은 마음이 컸어요. 그리고 결정적으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지금이 아니면 언제 이렇게 다른 사람과 함께 나아가고 공부할 수 있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있을까라고 생각했었던 것 같아요.